오늘 한·일 외교장관 담판…'대화 유지'엔 공감대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08.21 0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1일) 가장 주목되는 곳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는 중국 베이징입니다. 한·중·일 세 나라 외교 수장들이 모여있는데요. 강경화 외교장관과 일본 고노 외무상의 양자 회담 결과에 따라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지소미아의 연장 여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 등이 줄줄이 얽혀있기 때문입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베이징 외곽에 위치한 관광지 고북수진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3년 만에 열렸습니다. 첫날 한·일 외교장관들은 호스트인 왕이 외교부장을 따로 만났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왕이 부장에게 한·일 상황에 대한 어려움을 표현했고, 왕 부장은 한·일 갈등 상황에서 중국이 할 수 있는 게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외교장관 : 한·중 관계의 폭과 그 깊이가 얼마나 넓은지 다시 한번 깨닫게 됐습니다.]

[왕이/中 외교부장 : 3국이 이웃 나라로 힘을 합쳐서 한·중·일 협력이 더 진전될 수 있도록 추진해나가야 합니다.]

3국 외교장관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회담 이틀째인 오늘은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오전에 진행된 뒤, 오후에 강경화 장관과 고노 외무상이 따로 만나 회담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외교 당국자들끼리 만남에선 우리가 일본에 지소미아 파기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양국 입장차는 여전했지만, 대화와 소통이 필요하다. 대화를 계속 유지해가자라는 데는 양국이 의견을 함께했습니다.

우리의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지소미아 연장 시한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일이 다음 주로 다가온 상황에서 이번 회담은 강 대 강 대치냐 해법을 모색할 거냐 하는 갈림길이 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