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상화폐, 테러단체 새 자금 모금 수단 돼…추적 사실상 불가능"

"가상화폐, 테러단체 새 자금 모금 수단 돼…추적 사실상 불가능"

이기성 기자

작성 2019.08.20 0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상화폐, 테러단체 새 자금 모금 수단 돼…추적 사실상 불가능"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가 테러 단체들의 자금 확보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NYT는 "최근 몇 달 새 테러 단체들의 자금을 추적하는 정부 당국과 조직들이 비트코인이나 다른 디지털 화폐로 (모금을) 실험하는 이슬람 테러 조직의 수가 늘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팔레스타인의 대표 무장단체이자 주요 정파인 하마스는 서방 국가들에 의해 테러 조직으로 지정됐고, 따라서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으로부터 차단된 상태입니다.

그런데 올해 이 단체의 군사 지부가 비트코인을 이용해 돈을 모금하는 정교한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이 지부가 만든 웹사이트 '카삼 브리게이드'에 가면 방문객마다 고유한 비트코인 주소가 주어지고 이를 통해 비트코인으로 송금할 수 있습니다.

단일 비트코인 주소라면 돈의 출처를 추적할 수 있지만 이렇게 개별 주소를 통해 기부된 돈은 사실상 추적이 불가능하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이 사이트는 7개 국어로 서비스될 뿐 아니라 어떻게 하면 당국에 적발되지 않으면서 비트코인을 구매해 송금할 수 있는지 상세히 설명하는 동영상도 제공합니다.

개별 모금 운동을 통해 수집되는 금액은 수만 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당국은 테러 공격에 필요한 자금이 통상 그리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전 미 중앙정보국(CIA) 분석가 야야 파누지는 "앞으로 이런 일을 더 많이 보게 될 것"이라며 "비트코인이 테러리스트들의 자금 조달 방안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범법자들에게 가상화폐는 매력적입니다.

계좌를 폐쇄하거나 자금을 동결시킬 수 있는 당국의 관여 없이 돈을 보유하거나 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누구든 이름이나 주소를 제공하지 않고도 비트코인 주소를 개설해 이 가상화폐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러리스트들이 비트코인에 늦게 눈을 뜬 것은 부분적으로 가상화폐의 기술적 복잡성 때문이라고 전문가를 인용해 NYT는 전했습니다.

여기에 비트코인이 아니어도 이들 단체들은 자체적인 자금원을 갖고 있었습니다.

하마스의 경우 카타르 같은 외국 정부가 주는 수억 달러의 기부금이 있었고, 시리아의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는 자신의 영토에서 거둔 세금에 의존해 존속해왔습니다.

하지만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엄격한 가자 지구 봉쇄에 서방 지원을 받는 라이벌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의 금융 제재로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

또 IS는 자신의 영토 대부분을 상실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중동 미디어리서치의 스티븐 스탤린스키 국장은 "이들은 모든 경제 제재에 대해 '비트코인을 써보겠다'며 대응하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많은 온라인 연구자들은 시리아 병사들이 텔레그램에 비트코인 주소를 올리고 팔로워들을 상대로 기부 운동을 전개하는 것을 최근 발견했습니다.

비트코인 거래를 추적하는 이스라엘 정보업체 와이트스트림의 최고경영자(CEO) 이치크 레비는 "테러리스트들이 좀 더 스마트한 방법으로 디지털 통화를 보내고 받는 법을 배우고 있다"며 "테러리스트들에게 아주 유용한 방법인데 왜 그들이 이를 이용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