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무릎 꿇고 사죄하라"…이용수 할머니, '반일 종족주의'에 '분노'

[Pick] "무릎 꿇고 사죄하라"…이용수 할머니, '반일 종족주의'에 '분노'

SBS 뉴스

작성 2019.08.19 1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무릎 꿇고 사죄하라"…이용수 할머니, 반일 종족주의에 분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에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지난달 출간된 '반일 종족주의'는 일본군이 조선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갔다는 기록이 없다는 이유로 위안부 문제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담아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19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교수를 향해 "친일파가 아직 정신을 못 차리고 친일파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책을 전부 환수하라"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어 "하늘나라에 있는 할머니들도 (이 전 교수를) 인간으로 보지 않을 것"이라면서 "만천하에다가 무릎 꿇고 사죄하지 않으면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자신이 '산증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대만, 신주 가미카제에 끌려가서 당한 나를 똑똑히 봐라"라면서 "역사의 산증인 이용수가 지금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고 호소했습니다.

같은 날 방송에 출연한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양학부 교수도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된 책 속의 주장에 대해 "왜곡되고 근거 없는 주장"이라면서 "위안부 문제에 관한 자료들이 상당수 태워졌지만, 남아 있는 공문서만 봐도 위안부가 강제적으로 연행되었다는 것은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