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지명, 국정농단" vs "의혹 소명"…장외투쟁 놓고 공방

"조국 지명, 국정농단" vs "의혹 소명"…장외투쟁 놓고 공방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8.18 20:56 수정 2019.08.19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문회에 나갈 개각 인사들이 많은데, 대부분 관심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게 모아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후보자만 파는 전담팀을 꾸리고 주말 장외집회도 열겠다는 입장인데, 조국 후보는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 부분은 있지만 법에 어긋난 일은 없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기자>

휴일 긴급회의를 소집한 한국당. 조국 후보자는 자진사퇴 하라며 조 후보자 지명을 국정농단이라고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퇴 불가피론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정도면 임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입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자체가 농단입니다.]

사모펀드 74억 약정 논란 등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조 후보자 검증 전담팀을 꾸려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인사 농단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겠다며 석 달 만에 장외 투쟁 재개를 선언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와도 통화했다며 재산이나 가족 간 분쟁 등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적법하게 진행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 장외투쟁에 각을 세웠습니다.

[박찬대/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가출이 잦으면 집에서 쫓겨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한국당은 당장이라도 장외투쟁 계획을 철회해야 합니다.]

조 후보자 측은 주식 처분과 사모펀드 투자는 부인이 결정한 일이라 투자 시점에서 조 후보자는 몰랐다면서 야당의 의혹은 청문회에서 소명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문 정국마다 이른바 데쓰 노트로 불렸던 정의당의 심상정 대표는 인사검증을 지켜보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청문회 일정을 놓고서도 여야는 추석 민심을 염두에 둔 힘겨루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법에 따라오는 30일까지 끝내자, 한국당은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다음 달로 최대한 미루자며 맞서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