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결혼식장서 폭발…"63명 사망·182명 부상"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8.18 14: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폭발이 일어나 적어도 63명이 목숨을 잃고 18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아프간 내무부는 어제(17일) 저녁 10시 40분 카불 서부 '두바이 시티' 웨딩홀에서 폭발이 일어나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나스라트 라히미 내무부 대변인은 "이번 폭발로 63명 이상이 숨졌고 182명이 다쳤다"며 "사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은 자살폭탄을 이용한 테러일 가능성이 유력하다면서 통상 이런 결혼식에는 400명이 넘는 사람이 참석한다고 전했습니다.

한 목격자는 이번 결혼식에 1천명 이상이 초청됐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소셜미디어에는 처참하게 부서진 결혼식장 내부와 희생자들의 모습을 찍은 사진과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목격자 굴 무함마드는 연주자들이 있던 무대 인근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면서 "거기에 있던 젊은이들과 어린이들, 모든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이번 사건이 올해 들어 카불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