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11경기 만에 3안타 경기…타율 0.271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8.1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신수, 11경기 만에 3안타 경기…타율 0.271
추신수(37세·텍사스 레인저스)가 11경기 만에 '3안타 경기'를 펼쳤습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렸습니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 3안타 이상을 친 건, 8월 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4타수 3안타) 이후 13일, 11경기 만입니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미네소타 선발 호세 베리오스의 시속 149㎞ 직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었습니다.

후속타자 대니 산타나가 우월 투런 아치를 그린 덕에 추신수는 시즌 74번째 득점도 했습니다.

추신수는 3회 투아웃 2, 3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타점도 올렸습니다.

추신수의 시즌 46번째 타점입니다.

4회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 노아웃 1루에서 상대 우완 불펜 라인 하퍼의 시속 146㎞ 직구를 받아쳐 중견수 쪽 2루타를 쳐 멀티 히트를 완성했습니다.

추신수가 멀티 히트를 친 것도 5일 디트로이트전 이후 13일 만입니다.

그러나 1루 주자 호세 트레비노가 홈에서 아웃돼 타점을 추가하지는 못했습니다.

추신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우완 불펜 잭 리틀의 시속 153㎞ 직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쳤습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7에서 0.271(432타수 117안타)로 올랐고 출루율도 0.371에서 0.373으로 상승했습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활약에도 난타전 끝에 미네소타에 12대 7로 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