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슈팅 피하려다 '얼떨결에 도움'…분데스리가 개막전 장식

슈팅 피하려다 '얼떨결에 도움'…분데스리가 개막전 장식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8.17 21:37 수정 2019.08.17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슈팅 피하려다 얼떨결에 도움…분데스리가 개막전 장식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분데스리가 개막전에서 나온 골 장면 준비했습니다. 자세히 보니 슈팅을 피하려던 동료가 큰 도움을 줬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