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YG 압수수색' 강제수사 본격화…양현석 도박 자금 조사

'YG 압수수색' 강제수사 본격화…양현석 도박 자금 조사

'상습 도박' 양현석-승리 입건 사흘만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9.08.17 20:38 수정 2019.08.17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YG 엔터테인먼트 서울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상습도박 혐의로 양현석 전 대표와 가수 승리가 입건된 지 사흘 만에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소환욱 기자입니다.

<기자>

압수수색을 마친 경찰 수사관들이 파란 상자에 든 압수물을 들고 나옵니다.

[(자료들은 잘 보존돼 있었습니까?) ……. (오늘 압수수색은 어떤 혐의를 입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하신 겁니까?) …….]

경찰은 오늘(17일) 수사관 17명을 동원해 YG 본사를 5시간 동안 압수수색했습니다.

상습 도박으로 입건된 양현석 전 YG 대표와 가수 승리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서입니다.

압수물은 모두 상자 2개 분량으로 양 전 대표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YG 회계 자료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양 전 대표와 승리 씨를 상습 도박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 등을 여러 차례 오가며 거액의 판돈으로 상습적으로 도박한 정황을 포착한 상태입니다.

경찰은 특히 두 사람이 현지에서 빌린 달러화를 한국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마련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썼는지도 수사 대상입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