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시신 사건' 범인 "반말해서 홧김에"…경찰, 흉기 확보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8.17 11:08 수정 2019.08.17 1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몸통시신 사건 범인 "반말해서 홧김에"…경찰, 흉기 확보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알몸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가 자수했습니다.

모텔 종업원인 피의자는 모텔에서 손님으로 온 피해자와 시비 끝에 살인을 저질렀다며 우발적 범행을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의 진술을 토대로 범행 장소에서 흉기 등을 확보하고, 아직 발견되지 않은 시신 부위 수색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등 혐의로 39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한 모텔에서 거주하며 종업원으로 일하는 A씨는 지난 8일 모텔에서 손님으로 온 32살 B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새벽 경찰에 자수한 A씨는 "(피해자가) 숙박비도 안 주려고 하고 반말을 하며 기분 나쁘게 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피해자가 머물던 방에서 살인을 저지른 A씨는 B씨의 시신을 방 안에 수일간 방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시신을 유기하기로 마음먹고 시신의 머리와 사지 등을 절단한 뒤 12일 새벽 자전거를 이용해 한강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잔혹성 때문에 시신 유기 과정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시신을 방 안에 수일 방치하다가 훼손해서 유기한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또 "피의자가 지목한 모텔에서 범행에 쓰인 망치와 칼 등을 확보했으며, 유기 장면이 담긴 CCTV 화면도 일부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공범 여부를 비롯해 진술의 신빙성 등에 대해 보강 조사를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오늘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피의자가 자수해 경찰이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오늘 오전 10시 45분쯤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피해자의 시신 일부로 보이는 머리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DNA 검사를 통해 앞서 발견된 시신 부위들과 일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경기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습니다.

이후 경찰은 대대적인 수색을 벌여 5일째인 어제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km 떨어진 부근에서 오른쪽 팔 부위를 추가로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팔에 있는 지문을 통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고 동선을 추적해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습니다.

A씨는 수사망이 좁혀오자 오늘 새벽 서울 종로경찰서에 자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