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다음 주 회동…20∼22일 한·일·중 외교 장관회의 개최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8.16 17:24 수정 2019.08.16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외교장관 다음 주 회동…20∼22일 한·일·중 외교 장관회의 개최
한·일 외교장관이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만나기로 해 악화일로를 걷는 양국관계에 반전을 모색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외교부는 이달 20∼22일 베이징시 외곽에서 열리는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3국 외교장관회의는 오는 21일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를 전후해 한일, 한중, 중일 등 양자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릴 전망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한중 양자 회담 개최 문제는 관련국과 조율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의 만남은 지소미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인 24일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시행일인 28일을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어서 더욱 주목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갈등이 고조되던 상황에서 대화 기조를 천명한 만큼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 갈등 해소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을 계기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 직전 양자 회담을 했지만, 무위로 돌아갔습니다.

오히려 이튿날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등 다자회의에서는 설전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3년 만에 열리는 3국 외교장관회의에서는 연내에 의장국인 중국에서 한중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입니다.

앞서 청와대는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시기를 놓고 "조율 중"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울러 3국 외교장관들은 한국, 일본, 중국이 협력하고 있는 사업들의 현안을 점검하고 미래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국제, 지역 정세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전망입니다.

한국, 일본, 중국은 현재 외교·교육·통상·환경·문화·농업·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68개 정부 간 협의체를 운영 중이며, 서울에 3국협력사무국을 설치해 3국 협력사업을 발굴·지원하고 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3국 협력 체제를 제도화하고 내실화하는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는 2016년 8월 일본 도쿄에서 열렸으나, 소녀상 설치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장기화하고 중국 측이 소극적인 자세로 나오면서 정상회의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결국 일본이 의장국 역할을 수행한 3국 정상회의는 지난해 5월 도쿄에서 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