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엿새 만에 또 발사…"통천서 동해로 약 230km 비행"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8.16 17:06 수정 2019.08.16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오늘(16일) 또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쐈습니다. 3주 사이에 벌써 6번째, 무력시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8시 1분과 8시 16분쯤, 강원도 통천 북방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두 발을 쐈다"고 밝혔습니다.

비행거리는 약 230km이고 최고고도 약 30km,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이라고 합참은 설명했습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3주 사이 6번째입니다.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8번째 발사입니다.

올해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신형 대구경 방사포, 미국 에이태킴스와 유사한 단거리 유도무기 등 크게 세 종류입니다.

북한이 오늘 쏜 발사체가 어떤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의 오늘 발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올해 후반기 한미연합훈련은 20일까지 진행되며 군 당국은 연합훈련을 빌미로 한 북한의 추가 발사 시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유지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