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서 방사선 피폭 사고…피폭 의심 6명 중 2명 이상 증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9.08.16 14:38 수정 2019.08.16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반도체서 방사선 피폭 사고…피폭 의심 6명 중 2명 이상 증상"
방사선발생장치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용역업체 직원 6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추정돼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서울반도체에서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방사선피폭 의심환자 6명은 모두 서울반도체의 용역업체 직원으로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습니다.

6명 중 4명은 현재 증상이 없지만 2명은 손가락에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에 의한 증상이 확인됐습니다.

이상 증상이 있는 2명은 현재 정밀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원안위는 지난 6~7일, 13~14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조사한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선 발생 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피폭 사고가 발생했음을 확인했습니다.

장치 변경으로 인해 기기 내부로 방사선이 방출됐고 이 상태에서 직원들이 손을 내부에 넣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