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北 미사일 도발·대화 거부도 평화 프로세스인가"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08.16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신환 "北 미사일 도발·대화 거부도 평화 프로세스인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남북대화 거부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일환인지 정부는 답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오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강력히 비난하며 동해상으로 미사일 두 발을 날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무도 흔들지 못하는 나라'를 만들자고 역설했는데 단 하루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대한민국을 흔들고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대화 지상주의'가 북한의 몰상식하고 배은망덕한 통미배남을 불러일으킨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를 담보할 아무런 장치도 없이 '기승전 북미 대화'에 매달리는 것을 지속하는 게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선 "사회주의 계급 전쟁을 행동강령으로 내걸었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활동을 두고 '경제민주화운동이었다'고 거짓말하는 것은 몹시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사노맹 활동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사회주의 혁명가로서의 신념을 왜 버리게 됐는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조 후보자는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사회주의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 재테크를 했다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공직자윤리법상 사모펀드 투자는 불법이 아니'라는 말로 또다시 논점을 흐리고 있지만, 조 후보자와 가족이 해당 사모펀드 회사와 어떤 관계에 있는지, 투자 경위와 자금 출처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