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크로사' 17일 소멸…오전 중 비 대부분 그쳐

SBS 뉴스

작성 2019.08.16 0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풍이 멀어지면서 비구름도 물러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중부 곳곳에 비가 산발적으로 매우 약하게 내리고 있는 수준입니다.

현재 태풍 크로사는 독도 인근 해상까지 북상한 뒤 동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습니다.

앞으로 한반도에서 점점 더 멀어지면서 내일(17일) 아침이면 소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동해 먼바다에 내려졌던 태풍 경보는 태풍 주의보로 약화됐는데요, 태풍의 여파로 비는 조금 더 이어지겠습니다.

앞으로 강원과 울릉도, 독도에는 10~50mm, 그 밖의 내륙에는 5~1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대부분 비는 오전 중에 그치겠습니다만 중부지방은 오후에도 가끔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한편 어제부터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누그러졌는데요,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오르겠습니다.

서울의 낮 기온이 31도, 특히 대구는 34도까지 오르면서 폭염이 고개를 들겠습니다.

토요일에는 중부와 호남지방에 또 한 번 비가 내리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