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北 도발에 달라진 반응…'평화경제' 실현 가능성 의심 57.6%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8.16 0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BS 여론조사, 이번에는 정치·외교 분야에 대한 조사 결과입니다. 북한의 잇단 도발로 북한에 대한 우리 국민들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대통령이 제시한 평화경제 구상도 후한 평가는 받지 못했습니다.

먼저,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과 언제 그랬냐는 듯한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

우리 정부 대북정책 방향은 어떻게 가야 할지 물었습니다.

중재자 역할 등 기존 정책을 끈기 있게 유지해야 한다 48.5, 대북제재 등 압박 강화 방향으로 수정해야 한다 46.2%로 팽팽했습니다.

석 달 전인 지난 5월 조사 때는 두 의견의 차이가 오차범위 끝에 살짝 걸리는 6.1%p이었습니다.

[이양훈/칸타(여론조사 기관) 이사 : 최근엔 북한 발사체 발사 등으로 인해서 평화 무드에 변화가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인식이 좀 달라진 것 같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극일을 위한 장기 비전으로 제시한 '평화 경제' 구상에 대한 평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북한 태도를 볼 때 실현 가능성이 의심스럽다는 응답이 57.6%로 우리 경제가 추구할 방향이라는 긍정 평가 37.6%를 크게 앞질렀습니다.

광복 74년, 청산해야 할 일제 잔재로 무엇에 가장 공감하느냐는 질문에는 재산환수, 친일명부 등 지속적인 친일파 척결이 44.6%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일부 지식인, 학계의 식민 역사관 극복 18.8, 제도·언어·문화 속 잔재 청산 17.6% 순입니다.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앞으로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가장 중요한 나라로는 10명 중 6명꼴로 미국을 꼽았고 북한 17, 중국 15.3, 일본은 3.1%에 불과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