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부인, 종합소득세 수백만 원 뒤늦게 납부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9.08.15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 후보자 부인, 종합소득세 수백만 원 뒤늦게 납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여러 차례에 걸쳐 종합소득세를 지각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법사위원회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는 지난달과 이번 달에 모두 7백4십여만 원의 종합소득세를 납부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장관 지명 직전인 지난달 10일 154만 원을 장관 지명 직후인 지난 11일에 2백59만 원과 3백30만 원을 각각 냈습니다.

이 중 154만 원은 4년 전인 2015년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4월 18일과 20일에도 2년 전 소득을 지각 신고해 종합소득세 57만 원을 냈습니다.

조 후보자 배우자의 지각 세금납부를 두고 야당에서는 탈세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공세를 예고했습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점검해보니 안 낸 것이 있어서 납부했다고 밝혔지만, 청문회를 앞두고 점검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그런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