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6억 재산 신고한 조국, 사모펀드에 74억 약정했었다

56억 재산 신고한 조국, 사모펀드에 74억 약정했었다

조국 "추가 납입 의무도, 계획도 없었다"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08.15 21:00 수정 2019.08.19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74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약정했던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민정수석이던 지난 2017년의 일인데 조국 후보자가 이번에 신고한 재산 56억 원보다 18억 원이 더 많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재산 내역입니다.

민정수석 재직시절이던 2017년 7월, 아내 정 모 씨가 9억 5천만 원, 20대인 자녀가 각각 5천만 원씩 모두 10억 5천만 원을 펀드에 투자한 걸로 나와 있습니다.

'블루코어밸류업1호'라는 사모펀드로 '가로등 양방향 원격제어시스템' 등을 개발한 중소기업에 투자한 펀드로 알려졌습니다.

이 펀드 투자를 놓고 조 수석과 사모펀드가 특수 관계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계약 당시 아내 정 씨가 67억 원, 자녀가 각각 3억 5천만 원씩 무려 74억 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한 사실이 확인된 겁니다.

조 후보자 신고 재산 56억 원보다 18억 원이나 많은 액수입니다.

이런 거액 투자 약정을 한 이유가 무엇인지, 어떻게 자금 조달을 할 계획이었는지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조 후보자 측은 "출자 약정금액은 유동적으로 정한 것으로 계약상 추가 납입 의무도, 계획도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또 "블라인드 펀드라 어느 종목에 투자됐는지도 알 수 없었다"며 "재산 형성 과정에서 위법한 부분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어떤 판단으로 해당 펀드에 거액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는지는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