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 없어진 사이 서아프리카 해적 기승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8.15 14: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때 기승을 부리던 소말리아 해적이 다국적 연합함대 활약 등으로 힘을 잃었지만 서아프리카 해협에서 해적 위협은 여전해 인근 해역을 지나는 선박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15일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전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적 공격은 총 7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7건보다 27.1% 감소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아프리카 해역의 해적 공격이 36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작년 상반기 46건보다는 21.7% 줄어들었습니다.

한때 선박 안전을 위협하던 소말리아 해적 공격은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아시아 인근의 해적 활동도 작년 상반기 43건에서 22건으로 줄었지만, 기타 해역에서는 해적공격 횟수가 작년보다 4건 늘어 20건 보고됐습니다.

지난해 선박 피랍 사건은 3건으로, 작년보다 1건 줄었습니다.

해적 공격으로 피해를 본 선원은 83명으로, 전년 136명보다 40% 감소했습니다.

해적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1명을 비롯해 부상자 2명, 인질 38명, 납치 37명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특히 서아프리카 해역의 해적사고는 줄었으나 전 세계 해적사고의 46.2%, 선원 납치 피해의 72.9%가 이 지역에서 발생했고,올해 발생한 선박 피랍사건이 모두 이 해역에서 발생하는 등 해적 위협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지난 3월 26일 선박에 선원대피처를 설치하지 않은 국적 선박 등에 대해 서아프리카 해역에 대한 진입 제한 조치를 6개월간 발령한 바 있습니다.

이를 어기면 500만원 이하의 벌금 또는 6개월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