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독립정신 되새긴다…전국 곳곳 광복절 경축 물결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15 13: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날의 독립정신 되새긴다…전국 곳곳 광복절 경축 물결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경축·추모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오늘(15일) 오전 경북 울릉도 사동항에서는 태풍 '크로사'가 몰고온 비바람이 몰아치는 가운데 광복절을 기념한 태권도 퍼포먼스가 열렸습니다.

경북도와 울릉군, 국기원이 주최하고 한국마이스진흥재단이 주관한 이 행사는 '대한민국 영토 우리 독도! 국기 태권도로 수호한다!'라는 주제로 60여 명 국기원 시범단의 태권도 시범과 대형 태극기 퍼포먼스로 진행됐습니다.

애초 이 행사는 독도 선착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태풍 영향으로 배가 출항하지 못해 장소가 변경됐습니다.

경북도는 태권도 퍼포먼스와 별도로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광복절 기념식을 열고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조형물'을 제막했습니다.

강원도도 오늘 오전 10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보훈단체, 청소년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억의 100년·미래로 100년, 3·1운동으로 시작된 광복의 기'를 주제로 광복절 경축행사를 했습니다.

애국지사를 기리면서 선열의 헌신을 먼저 생각한다는 의미에서 행사장 맨 앞 1열에는 광복회원 등이 자리했고, 도 단위 기관장은 2열에 앉았습니다.

광주시와 전남도도 광주시청과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경축식을 연 뒤 민주의 종 타종행사와 무궁화 묘목 나눠주기 행사 등을 열었습니다.

경기도 용인에서는 용신중학교 학생 100여 명이 만세삼창을 하며 74년 전 광복의 순간을 재현하기도 했습니다.

충북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경축식에는 미국에 거주하는 독립운동가 고 정순만(1876∼1911) 선생의 후손 20여 명이 참석해 광복절 경축의 의미를 더했습니다.

정순만 선생은 중국 지린성 룽징에 서전서숙을 세우는 등의 독립활동을 펼친 공로로 건국훈장 국민장을 받은 애국지사입니다.

순국선열을 추모하고, 그들의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문화행사와 시민참여 행사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는 행정안전부 주관 경축식이 끝난 뒤 블랙이글스 에어쇼와 태권도 공연, 라인유스 오케스트라 공연, 육군 군악의장대 시범 등이 펼쳐졌습니다.

인천에서도 경축 행사와 더불어 대형 태극기 채우기와 독립군 주먹밥·감옥 체험 등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됐습니다.

경남 창원 상남공원에서는 의열단을 조직해 무장투쟁을 한 배중세 지사 추모제가 열렸고, 창원 창북중학교에서는 항일운동을 하다 감옥에서 순국한 김진훈 애국지사 추모식이 엄수됐습니다.

울산 송정동 박상진 의사 생가에서는 박상진 의사 순국 98주기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제주에서는 광복회 합창단 등이 독립군 투쟁가를 부르고, 제주 출신 소프라노 강혜명 씨가 광복의 기쁨을 담은 공연을 하면서 광복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전북도민들은 항일 시인 윤동주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동주'를 함께 감상하며 '극일' 의지를 다졌습니다.

세종시 호수공원 무대섬에서는 오후 7시부터 '아베 경제보복 규탄' 촛불문화제도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