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역사 왜곡' 일본 APA 호텔 상품 판매 전면 중단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15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일본 극우 기업 아파(APA)호텔 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야놀자는 이달부터 자사 웹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에서 아파 계열 호텔 211개에 대한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관련 정보를 삭제했습니다.

아파 호텔 모토야 도시오 회장의 왜곡된 역사관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아파 호텔은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당시에도 선수단 공식 숙소에 위안부 강제동원 역사를 왜곡하는 극우 성향의 서적을 비치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또 모토야 회장은 위안부 강제동원과 난징 대학살을 부정하는 서적을 직접 저술하기도 했습니다.

야놀자는 이번 판매 금지 조치는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진행하고 있는 역사의식 고취 노력의 연장선이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도 극우 기업과 연관성이 확인되는 여행상품은 판매 중지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