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홍콩에서 새 '톈안먼 사태' 일으키면 큰 실수"…中에 경고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9.08.15 10:33 수정 2019.08.15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홍콩에서 새 톈안먼 사태 일으키면 큰 실수"…中에 경고
미국이 중국에 홍콩 시위 무력진압을 자제하라며 '제2의 톈안먼' 사태를 일으키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현지시간 14일 미국의소리 방송 시사평론가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자신들이 취할 조치를 매우 신중히 봐야 할 것"이라며 "왜냐하면 미국은 톈안먼 광장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줄지어 선 탱크 앞에 선 남자의 사진을 기억하고, 자유와 민주주의를 요구하던 중국인들의 목소리를 기억하며, 1989년 중국 정부의 탄압을 기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볼턴 보좌관의 발언은 중국 정부가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를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무자비하게 유혈 진압한 일을 최근 홍콩 시위에서 되풀이하지 말라고 강하게 압박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최근 홍콩에서 가까운 선전에 군용 차량이 대기 중인 사진을 공개하는 등 무력진압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홍콩에서 그와 같은 새로운 기억을 만드는 것은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중국 정부에 메시지를 날렸습니다.

그러면서 "의회의 분위기도 매우 들끓고 있다"며 "중국 정부가 하나의 실수라도 한다면 아마 미국 의사당의 폭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도 홍콩 시위 격화와 중국의 무장 공권력 투입 가능성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대해 "미국은 홍콩 접경에서 중국이 준군사적 움직임을 보인다는 보도가 나오는 데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우리는 모든 쪽이 평화적으로 관여하고 폭력을 자제하기를 촉구한다"면서 "우리는 폭력을 규탄하고 모든 쪽에 자제 발휘를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중국이 제기하는 '미국 배후론'에 대해서도 허위라면서 홍콩 시위의 원인이 중국 당국에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무부는 또 "홍콩의 평화적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에 대해 확고한 지지를 유지한다"고 밝혀 '평화적 집회'를 유지해달라고 시위대에 간접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