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씀씀이 줄인다…의류비 지출 전망 10년 만에 최저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08.15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옷 씀씀이 줄인다…의류비 지출 전망 10년 만에 최저
소비자들의 의류비 지출 전망이 2009년 금융위기 때만큼 어두워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작년 겨울부터 옷 씀씀이가 줄어든 데다 경기가 나빠지자 의류 구매를 줄이겠다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소비지출전망 소비자동향지수, CSI 항목 중 의류비는 94로 2009년 4월 91 이후 10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소비지출전망 CSI는 6개월 후에 지출을 더 늘릴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줍니다.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씀씀이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가구가 늘릴 것이라고 답한 이들보다 많다는 뜻입니다.

최근 지표를 해석해보면 반년 후 옷 구매를 줄이겠다고 밝힌 가구 비중이 2009년 상반기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많아졌습니다.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지난해 9∼10월 각각 100을 나타냈으나 11월 들어 97로 떨어졌습니다.

매서운 한파로 '롱패딩 열풍'을 불러왔던 2017년 겨울과 달리 지난해 겨울은 포근해 새 패딩을 살 이유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의복·직물 신용카드 사용액도 2017년 11월 8천718억 4천만 원에서 작년 11월 7천996억 9천만 원으로 줄었습니다.

이후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96∼98 사이에서 움직이다 7월에는 94로 내려갔습니다.

한여름이 의류업계의 비수기이긴 하지만 올해 7월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2015년 99, 2016년 98, 2017년 101, 2018년 100보다 낮게 나타났습니다.

이는 경기가 나빠지자 소비자들이 새 옷처럼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곳에서부터 지출 규모를 줄이려 한 결과로 보입니다.

일반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을 때는 의료비 등 필수·고정지출이 늘어날 것을 예상해 소비자들은 의류처럼 불요불급한 품목에서부터 지갑을 닫습니다.

소비자들이 지출을 줄이겠다고 답한 것은 의류뿐만이 아닙니다.

7월 내구재 지출전망 CIS는 92로 2017년 3월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옷, 가구와 마찬가지로 상대적으로 덜 필수적인 항목인 교양·오락·문화생활비도 한 달 전보다 2포인트 하락한 90이었습니다.

반대로 외식비 지출전망 CSI는 90에서 91로 소폭 상승했습니다.

기준선인 100을 밑도는 만큼 지출 규모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가구의 비중은 여전히 더 컸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