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독 日 대사관 앞에 선 소녀상과 독일 시민들

SBS 뉴스

작성 2019.08.15 09:35 수정 2019.08.15 09: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지난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지난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과 독일 현지 시민단체 회원들이 주독 일본대사관 앞에 서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전철을 타고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베를린 시민들과 함께 전철을 이용했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기림일 행사장인 브란덴부르크문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베를린 시민들과 함께 전철을 이용했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문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서 독일 여성 에미나 흐루스타치가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문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서 독일 여성 에미나 흐루스타치가 '평화의 소녀상'과 사진을 찍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문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14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 문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열리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