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주년 맞은 광복절…文, 경축사에 '평화경제' 담을 듯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8.15 02:07 수정 2019.08.15 03: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마다 맞는 광복절이지만 올해는 한일갈등 때문에 더 특별한 날이 될 것 같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축사에도 어떤 내용이 담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속에 맞는 74주년 광복절, 전국 각지에서 12만여 명이 참여하는 100여 개 경축행사가 열리고, 해외 36개 나라 공관 77곳에서도 동포 2만여 명이 참석하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됩니다.

정부 경축식은 오전 10시,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갈 길'이라는 주제로 열립니다.

독립기념관에서 광복절 경축식이 열리는 것은 15년 만으로, 일본의 경제 보복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경축사에도 관련 언급이 담길 것으로 보이는데, 일본을 극복하는 길로 '평화경제' 비전을 더 상세히 밝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 남북 간의 경제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또 일본과의 갈등, 지지부진한 북한 비핵화 대화, 미중 경제전쟁 등 격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 문 대통령이 우리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할지도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