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정보협정 유지 56.2%…올림픽 보이콧 반대도 61.3%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8.15 0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BS가 광복 74주년을 맞아 한일관계와 각종 현안에 대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 파기와 도쿄 올림픽 불참 등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8월 24일까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관해 물었습니다.

맞대응 차원에서 즉시 파기 37.2, 안보 차원에서 유지하는 게 좋다 56.2%입니다.

일본 불매 운동에는 응답자 4분의 3이 적극, 또는 가능한 한 동참한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는 올림픽과 정치 연계는 옳지 않고 국제 여론도 우려돼 반대한다는 응답이 61.3%로 방사능 우려와 강경 대응을 위해 찬성한다 36%를 크게 앞섰습니다.

[이양훈/칸타(여론조사 기관) 이사 : 일본에 단호하게 대응을 하라는 요구들이 강하면서도, 개별 사안에 대해서는 합리적이고 차분한 태도들을 유지하고 있는 게 특징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 도화선이 된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해법에 대해서는 판결을 그대로 집행해야 한다 42.3, 우리 정부가 제안한 한일 기업 공동 배상 안이 32.8%였고, 한국 정부도 배상에 참여하자는 10.6, 국제 중재에 맡기자는 6.5%에 그쳤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과 13일 전국 성인남녀 1천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플러스 마이너스 3.1% 포인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