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년 소재·부품산업에 예산 2조 원 이상 반영"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8.14 16:06 수정 2019.08.14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내년 소재·부품산업에 예산 2조 원 이상 반영"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도 예산안에 핵심 소재와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을 2조 원 이상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 직후 "소재·부품 관련 예산 규모는 정부가 지난번 순증 1조 원 이상 반영한다고 했는데 제가 기재부 장관으로서 말하면 총액으로 2조 원 이상 반영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다음 달 3일 내년 예산안을 제출한다. 예산 편성이 후반전 중에서도 막바지에 왔다고 생각한다"며 "소재·부품·장비 관련 예산은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면서 확실하게 확보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과거 소재·부품·장비산업 자립화 의지가 굉장히 있었는데도 번번이 잘 진행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어 이번에는 항구적 대책의 일환으로 자립화를 확실하게 해나가기 위해 관련 예산의 착실하고 안정적인 확보 방안을 강구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기금이나 특별회계를 만들어 관련 예산을 담는 방안 등 여러 대안을 예산당국이 검토 중"이라며 "다음 주 최종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수산물 등 식품을 수입할 때 안전조치를 강화할 건지에 대해 "관계 부처가 면밀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