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크로사', 日 남쪽 북상…광복절 전국에 비

SBS 뉴스

작성 2019.08.14 18:15 수정 2019.08.14 1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 서울의 한낮 기온이 36도에 육박했습니다.

연일 푹푹 찌는 더위가 이어지면서 대기 불안정이 심해져 지금은 일부 서쪽 지역에 소나기가 지나고 있는데요.

이들 지역은 오늘(14일) 밤까지 소나기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한편 일본 남쪽에서는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태풍의 중심이 조금 더 넓어진 모습인데요.

이에 따라 강풍 반경 그리고 비가 오는 범위도 점점 더 확대되고 있습니다.

태풍은 앞으로 일본을 지나서 내일이 되면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당장 오늘 밤 영남과 제주 지역부터 비가 내리겠고 광복절인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돼 있는데요.

많은 곳은 최고 300mm, 영남 해안도 최고 120mm 안팎의 큰 비가 내리겠고 서울을 포함한 그 밖의 대부분 지방은 20~60mm 안팎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동해안 지역은 강한 바람에도 각별히 조심을 하셔야겠습니다.

이렇게 전국에 비가 예보되면서 일시적으로 폭염은 조금 완화됐는데요.

내일 서울의 한낮 기온은 30도로 오늘보다 5도 이상 떨어지겠습니다.

비는 내일 밤 남부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금요일 오전에는 모두 그치겠습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