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R&D 혁신방안 발표…소재 · 부품 국산화 가속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8.14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신성장 산업에 대해서 정부가 매년 2천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소재, 부품, 장비의 기술독립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도균 기자입니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소재, 부품, 장비의 기술독립을 앞당기기 위한 것입니다.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아베 일본은 우리의 미래 산업 핵심을 흔들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가 전화위복이 되어서 한국경제의 체질 개선을 이루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먼저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20개 신성장 산업에 대해 연간 2천억 원 이상을 우선 지원합니다.

올해 말까지 기술 역량을 지닌 강소기업 100개를 지정해 전략 품목의 빠른 국산화를 유도하고 내년부터는 관련 스타트업 100개를 순차 선정해 지원합니다.

R&D 지원체계도 확대 개편해 현재 1년 1억 원에 불과했던 지원을 3년 이상, 최대 20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또 기존의 보조금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투자 형태로 기업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정부가 수요자인 대기업과 공급자인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매칭' 역할도 하게 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정부가 주도하는 '톱 다운' 방식이 아닌 현장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수요를 조사해 지원하는 방식으로 바꾼 것이 이번 대책의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