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후쿠시마 출신이랑 결혼 안 해…공공연한 기피 현상 있다"

거주자가 전한 현지 상황…"일본 정부가 솔직해져야 할 때"

SBS 뉴스

작성 2019.08.14 1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후쿠시마 출신이랑 결혼 안 해…공공연한 기피 현상 있다"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능 공포' 때문에 일본 후쿠시마 출신은 결혼 기피 대상이 됐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일본에 거주하며 목회 활동을 하는 한 성공회 신부는 오늘(14일) CBS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방사능 낙인'에 찍히지 않기 위해 후쿠시마 출신 주민들이 자녀들의 출신지까지 세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부는 "접근 허용 범위가 점점 좁아져서 이제 사고 원전으로부터 30㎞ 밖에서도 거주가 가능하다"며 "일본 정부는 안전해졌다며 제공하던 주택, 지원금 등을 끊고 주민들을 각자 집으로 돌아가게 하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규제를 해서 뉴스에 보도는 되지 않지만 이미 지역 주민들은 후쿠시마에 기형 식물과 동물이 생겨나는 현상을 목격해 알고 있다"라며 "피폭 가능성이 있는 상태에서 혼담이 오가다가 결국 끊어진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상대 집안에서 이유를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지는 않지만 출산에 대한 우려로 혼사를 피하는 사례가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이 때문에 생활 기반을 옮길 형편이 안되면 자녀를 친척들 집으로 보내거나 아예 다른 지역 출신인 것처럼 입양을 시키기도 한다"며 "가족이 분열되는 상황을 감수해서라도 부모들 입장에서는 자녀가 후쿠시마 출신인 것을 감추고, 그런 눈가림을 하고 싶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신부는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사고와 비교해봐도 후쿠시마는 너무 규제가 약하다"고 주장하며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고 싶은 마음은 알겠지만 '부흥'의 상징으로 삼겠다는 욕심 때문에 국제적인 피해까지도 우려되고 있다. 이제는 일본 정부가 정확한 데이터를 내놓고 솔직해져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이소현 에디터)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