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까지 무더위"…'태풍 영향' 광복절 전국 비

SBS 뉴스

작성 2019.08.14 1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4일)은 전국적으로 폭염이 한껏 더 기승을 펼치겠습니다.

폭염경보는 더 확대 강화된 가운데 한낮 기온은 서울이 36도, 춘천과 대전은 35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또 무더위 속에 오후부터 밤사이 중부 내륙과 호남지방을 중심으로는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점차 북상하는 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을 받으면서 광복절인 내일은 전국적으로 무더위가 쉬어가겠습니다.

크로사는 내일 오전 일본 오사카 서쪽 지방을 관통한 뒤에 밤에는 독도 동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일단 우리나라는 오늘 오후 3시 전후로 동해안 지방부터 비가 시작돼 오늘 밤사이에는 경상도 동쪽 지방과 제주도로 비가 확대되겠고요, 광복절인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동해상과 남해상, 영남 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들 지역에는 이렇게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는 상황입니다.

또 앞으로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는 최고 250㎜의 많은 양의 비가 집중되겠고요, 그 밖의 전국에서는 최고 40~60㎜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비는 금요일 아침 사이에는 모두 그칠 것으로 보이고요, 토요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와 호남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정주희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