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6도' 전국 폭염 기승…태풍 크로사 내일 日 관통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9.08.14 12:27 수정 2019.08.14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14일) 서울의 기온은 36도까지 올라가겠습니다. 내일은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관통해 동해로 올라올 것으로 보여, 동해안에 거센 바람과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안영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틀째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기온은 36도까지 올라가겠고, 춘천과 대전은 35도, 광주와 대구의 기온은 34도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북상 중인 태풍 '크로사'의 간접영향 영향으로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폭염도 주춤할 전망입니다.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태풍 '크로사'는 내일 일본 오사카 서쪽 지방을 관통한 뒤 밤에는 독도 동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습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오늘 밤 남해 동부 먼바다를 시작으로 내일 새벽에는 영남 해안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예정입니다.

강원 영동과 영남 해안, 울릉도, 독도는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 독도에는 모레 아침까지 최고 250㎜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그 밖의 영남과 중부지방에도 20~60㎜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