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한일 양국 물러서지 않을 것…외교·무역 균열 심화"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08.13 0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도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걸 두고, 외신들은 한일 갈등이 장기화할 걸로 예상했습니다. 미국이 중간에서 갈등 해결을 촉구해도 한일 두 나라가 당장 물러서지는 않을 거라는 전망입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타임스는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 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조치는 일본이 비슷한 조치를 먼저 취했기 때문에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이 마주 앉아 잘 지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이번 조치는 한일 양국이 곧 물러서지 않을 거라는 새로운 증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양국이 무역우대국에서 서로를 제외한 조치는 전면적인 수출 금지가 아니기 때문에 얼마나 수출 통제가 이뤄질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이 과거에는 한일 외교 분쟁이 고조되지 않도록 막후에서 개입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 갈등을 해결하는데 나서기를 꺼린다는 전문가들의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로이터 통신도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맞대응 조치는 양국의 외교, 무역 분야의 균열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창의적 해법을 위한 공간을 찾기를 권고한다"며 지난 3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한 뒤 내놓은 것과 똑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이 적극적인 개입을 꺼리는 사이 한일 갈등이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워싱턴에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