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첫 재판 '피해자 탓'…분노한 시민 '머리채' 소동

JIBS 하창훈 기자

작성 2019.08.12 20:41 수정 2019.08.12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이 오늘(12일) 첫 재판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고유정 측은 피해자 탓을 하며 계획된 살인이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법원을 벗어나면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히기도 했습니다.

JIBS 하창훈 기자입니다.

<기자>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들어선 고유정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이며 노출을 극도로 꺼렸습니다.

법정에서는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고유정 측은 피해자의 변태적 성욕 때문에 발생한 우발적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에게 졸피뎀을 먹이지 않았으며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도 피해자 것인지 확인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범행 전 인터넷에서 검색한 졸피뎀이나 니코틴 같은 단어는 클럽 버닝썬 사태 당시 호기심에 찾아본 단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뼈의 무게라는 단어는 현 남편에게 감자탕을 해주려고 검색하는 과정에서 나온 연관 검색어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고유정 측 변호인 : 나중에 (관련 내용이) 정리가 되면 제가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은 좀 어려울 것 같습니다.]

검찰은 즉각 반박했습니다.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은 명확하게 피해자의 것으로 확인됐고 연관 단어들도 고유정이 직접 검색한 것이라고 반론을 펼쳤습니다.

[강문혁/피해자 유족 측 변호인 : 고인을 아주 나쁜 사람으로 몰아가는 이러한 주장은 인간으로서 할 도리가 아니다.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재판이 끝난 뒤 분노한 한 시민이 호송차에 탑승하는 고유정의 머리채를 잡아끄는 한바탕 소동도 벌어졌습니다.

[김혜민/제주어멍카페 회원 : 저희는 엄마입니다. 자식이 있는 엄마는 아빠를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재판부가 정한 다음 공판은 다음 달 2일입니다.

(영상취재 : 김기만 JI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