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홍콩서 게릴라 시위…최루탄 · 화염병에 부상 속출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8.12 07:40 수정 2019.08.12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주말에도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법안 철폐를 요구하는 게릴라성 시위가 도심 곳곳에서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최루탄을 동원했고, 시위대는 화염병을 사용하면서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시위를 진압하던 홍콩 경찰이 전철역 안에 최루탄을 발포합니다.

주말이었던 어제(11일) 홍콩 도심 곳곳에서는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폐를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주말 시위로는 10주째입니다.

게릴라성 시위가 이어지면서 시위대와 경찰 간에는 충돌이 격화하는 양상입니다.

당국은 3천여 명이 참가하는 빅토리아 공원에서의 시위만 허가했지만, 참석자들은 행사 뒤에도 도로를 점거하며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경찰은 적어도 시위대 등 10여 명을 체포했는데, 경찰과 시위대 양쪽 모두에서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맞아 경찰이 다치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홍콩 경찰 : 우리의 목표는 홍콩을 보호하는 것입니다. 홍콩 경찰은 법과 원칙을 복원하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시위 개최를 주도한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살해 협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시위대들은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사흘째 외국인과 중국 본토인들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하는 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홍콩 시위의 배후를 놓고 중국과 미국, 영국의 갈등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국이 무력진압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자 중국은 아편전쟁에서 패해 홍콩을 넘겼던 1842년과 다르다고 강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