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뒤로 미룬 독도 훈련, 시기 모호…靑 기류 변화 조짐

SBS 뉴스

작성 2019.08.10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일본처럼 우리 정부 기류도 조금 바뀌는 분위기입니다. 일본이 민감해하는 독도방어훈련을 원래 육·해·공 모두 투입해서 다음 주 초에 하기로 했었는데, 일단 광복절 뒤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올해 독도방어훈련에는 해경과 함께 육해공군이 모두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지난 6일, 국회운영위) : 이번 독도 수호 훈련이 실시되면 반드시 해경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고, 육해공군이 전원 다 참가하게 될 것으로 구상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광복절 직전인 12일에서 14일 사이로 훈련날짜를 정해 청와대에 보고했는데, 최근 청와대 기류가 바뀐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광복절 이전에 독도 방어훈련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광복절 이후에도, 서둘러 급박하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결정에는 지금은 훈련 시기를 '모호하게' 두면서 일정하게 상황을 관리할 때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내에서도 예상보다 판이 커졌단 반응이 나오고, 방한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통해 미국은 한·미·일 협력을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도 수출 우대국가명단에서 일본을 빼는 맞대응을 일단 유보한 상황입니다.

상황 악화를 중단한 채 대화의 조건들을 모색하는 거냐는 질문에, 청와대는 일본의 기류 변화 움직임은 예의 주시하고 있지만, 경제 보복 조치를 근본적으로 철회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