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제작진도 울었다"…골목식당 PD가 밝힌 '이대 백반집' 촬영 뒷이야기

SBS 뉴스

작성 2019.08.08 1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골목식당' 백종원이 이대 앞 백반집의 충격적인 모습에 눈물을 보인 가운데, 담당 PD가 촬영장 뒷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오늘(8일)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연출을 맡은 정우진 PD는 연예매체 OSEN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여름 특집을 기획한 게 지난 솔루션이 지켜지고 있나 궁금해 기획한 건데 저희 예상을 벗어나는 케이스들이 몇 사례 나왔다"며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이사 문제도 그렇고 이대 앞 백반집 분위기도 그랬다"라고 밝혔습니다.'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이어 그는 방송에서 백종원이 눈물을 흘린 것과 관련해, "백종원 대표가 눈물을 글썽이신 것 때문에 스태프들도 놀랐다. 같이 울었던 스태프들이 꽤 많았다. 저희 모두 다 많이 깜짝 놀라서 모두 다 울컥했다"라며 "아무래도 이대는 '골목식당'이 출발한 첫 번째 골목이라 그런지 대표님도 울고, 제작진도 울고 모두 울컥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습니다.'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이날 정 PD는 책임감을 느끼고 솔루션에 임하는 백종원을 언급하면서, "제작진도 식당 위치 바뀐 건 최근에 알았는데 백종원 대표님이 따로 직원들을 통해 재교육만 6번 했다"라며 "저희끼리는 '암행어사'라고 하는데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계속하신 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저희는 재교육을 잘 모른다. 다녀오고 알려주실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다"라며 "백종원 대표님 본인도 저희 프로그램에 대해 '다른 프로그램처럼 하지 않는다'라고 늘 말씀하신다. 그래서 더 스트레스를 받기도 하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7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을 긴급 점검한 뒤 눈물을 흘렸습니다. 자신의 솔루션과 다른 조리 방법과 주방 상태를 보고 크게 실망했기 때문이었습니다.'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이에 남자 사장님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전부 제 책임이다"라면서 "백 대표님에게 마음에 상처를 드려 죄송하고, 제작진들도 많이 도와주셨는데 면목이 없어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잘 좀 해주세요"라고 부탁하며 재교육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나선 백종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구성=신지수 에디터)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