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계약금 90억? 남친의 슈퍼카 선물?"…효민, 직접 입 열었다

"계약금 90억? 남친의 슈퍼카 선물?"…효민, 직접 입 열었다

SBS 뉴스

작성 2019.08.08 09: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계약금 90억? 남친의 슈퍼카 선물?"…효민, 직접 입 열었다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이 각종 루머에 대한 해명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효민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효민은 중국 재벌 왕쓰총에게 계약금 90억과 슈퍼카를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 "'진짜였으면 좋겠다' 싶어 알아봤는데 왕쓰총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해명했다.

효민은 남친의 슈퍼카 선물 루머에 대해서도 "제가 대외적으로 탔던 차가 있다. 그게 사실 아는 사람이 자동차 쪽에서 일해서 홍보를 부탁했다. 6개월간 타는 것으로 계약하고 노란색 슈퍼카를 탔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향한 모든 댓글을 다 본다고 고백한 효민은 "보면 좋은 것들도 있다. 선플의 양보다 악플의 양이 많은 걸 아는데, 선플이 조금씩 느는 순간이 있다. 그걸 보려고 본다. 그걸 보면 다른 것이 생각이 안 난다"고 털어놓았다.

힘들었던 시기를 이야기하던 효민은 급기야 울컥하며 눈물이 맺히기도 했다. 티아라가 멤버 간 불화설로 논란에 휘말렸을 때 효민은 다른 가수들에게 피해를 줄까봐 일부러 더 조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효민은 당시 힘이 됐던 친구에 대해 "그때 유일하게 챙겨줬던 친구들이 소녀시대 써니와 유리였다. 예능을 같이 했었는데 오히려 더 보란 듯이 보이는 곳에서 불러서 더 응원해주고 이야기도 들어주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