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거짓말에 속아 '시신 찾는 골든타임' 놓쳤다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8.07 20:42 수정 2019.08.07 2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 남편을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고유정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고 인정했습니다. 고유정 거짓말에 속아서 피해자 시신을 찾을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것입니다.

보도에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부실 수사 논란이 끊이지를 않았던 고유정의 전남편 살해 사건.

경찰청 진상조사팀은 실종 신고 후 수사 과정에서 일부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실종 수사 당시 초동 조치와 범행 현장 보존이 미흡했고, 압수수색 당시 졸피뎀을 확보하지 않는 등의 크게 3가지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먼저 경찰이 5월 27일 실종 신고를 받고 현장을 찾았지만 근처 CCTV 위치만 확인했을 뿐 내용은 확인하지 않는 등 초동 조치를 허술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신고 사흘째에서야 그것도 가족 요청에 따라 CCTV를 살펴보고 고유정의 수상한 행동을 발견했습니다.

또 전남편이 자신을 성폭행하려 했다는 고유정의 거짓 진술에 속아 시간을 허비했습니다.

골든타임을 놓치면서 범행 현장을 제대로 보존하지 못한 점도 문제로 파악됐습니다.

고유정 주거지 압수수색 때 졸피뎀 관련 증거물을 눈앞에 두고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피해자 유족은 "경찰이 골든타임을 놓쳐 결국 시신을 찾지 못했다"고 비난하면서도 "뒤늦게나마 문제를 인정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상조사팀은 미흡했던 초기 수사와 함께 고유정 체포 영상이 공개된 것도 문제가 있다고 보고 수사 책임자 3명에 대해 감찰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