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No 일본' 깃발 논란 후…조국이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올린 글

[Pick] 'No 일본' 깃발 논란 후…조국이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올린 글

SBS 뉴스

작성 2019.08.07 13: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No 일본 깃발 논란 후…조국이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올린 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에 '일본어'로 남긴 글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어제(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한국의 주권을 모욕하고 자유무역을 훼손하는 일본 정부에 반대한다"라며 "그러나 평화와 인권을 중시하는 일본 국민과는 연대하고 한국을 방문하는 일본인은 우호적이고 친절하게 맞이할 것이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이번 일본의 조치는 '과거 일본이 한국인에게 남긴 깊은 상처'를 파헤친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의 국력은 한국보다 우위에 있지만, 일본이 한국을 정치적·경제적으로 능멸한다면 한국은 정당방위를 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순신 정신, 의병과 독립군의 경험은 한국인의 DNA에 녹아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렇게 조 전 수석이 일본어로 글을 올린 것은 최근 깊어진 한일 갈등 국면에서 일본 국민에게 직접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노 재팬' 깃발 논란 후…조국이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올린 글 '노 재팬' 깃발 논란 후…조국이 페이스북에 '일본어'로 올린 글조 전 수석의 글은 서울 중구청의 '노 재팬' 배너 설치 논란과 맞물리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같은 날 서울 중구청은 명동을 비롯해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도심 거리에 일본 보이콧을 알리는 깃발을 내걸었다가 하루 만에 철거했습니다. '일본인 관광객에게 위화감을 조성하는 꼴',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하는 불매운동의 의도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등 비판이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논란에 대해 "불매운동을 국민의 자발적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조국 페이스북,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