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블랙박스에 담긴 폭발 순간…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8.06 15:47 수정 2019.08.06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보영상' 입니다.

오늘(6일) 낮 1시 10분쯤 경기도 안성의 한 생활용품 제조공장에 불이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이 전원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여 1시 40분쯤 큰 불길을 잡았습니다.

이 불로 안성소방서 소속 소방관 1명 사망하고, 1명이 다쳤습니다. 이들은 진화 작업 과정에서 화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공장 관계자 등 6명이 화재로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상자 중에는 차량을 타고 지나가다 폭팔 파편으로 인해 다친 이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공장은 종이 상자를 만드는 곳으로, 화재는 공장 지하 창고 부근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시청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 뉴스, SBS '제보영상'입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 제보 : 시청자 이주영·오세미·이경수 님, 화면출처 : 소방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