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여우, 젊은 놈 만나려다 차인 주제에"…장재인, 악플 SNS에 공개

SBS 뉴스

작성 2019.08.05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늙은여우, 젊은 놈 만나려다 차인 주제에"…장재인, 악플 SNS에 공개
가수 장재인(28)이 악플러들의 악성 댓글을 공개했다.

장재인은 5일 자신의 SNS에 악성 댓글들을 캡처해 올린 뒤 물음표와 눈을 크게 뜨고 있는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해당 댓글은 남태현과의 열애 공개 및 결별에 대한 악플이었다.

악플러들은 장재인에게 "장재인이 모두 저지른 일임", "사실이 아닌 루머로 상대방 명예 훼손하면 10년 이하 자격정지던데 남태현이 맘 먹고 고소했으면 그분 연예인 자격정지도 가능했음", "늙은 여우 장재인 젊은 놈 좀 만나보려다가 차인 주제에 자존심 때문에 새벽 관종짓", "장재인이 혼자 분노해서 화를 주체 못하고 양다리가 아닌 데도 폭로하고 또 오해한 거 풀었다고 했어요" 등의 근거 없는 주장과 장재인에 대한 인신공격을 일삼았다.
이미지
장재인은 TV 프로그램으로 인연을 맺은 남태현과 공개 연인을 선언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남태현의 양다리 논란이 불거지며 파국을 맞았다.

이후 장재인은 "남태현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얘기를 나누며 원만히 해결했다"며 "이제는 자신에게 집중하며 각자의 길을 응원해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히며 사건을 매듭지은 바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