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 무역 협상 다음 달 큰 틀 합의 목표"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8.04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과 일본 양국이 다음 달까지 무역협상에서 큰 틀의 합의를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4일)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는 협상 소식통을 인용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즉 USTR의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경제재생상이 이런 방침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모테기 경제재생상은 지난 2일 워싱턴에서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양측에 좋은 성과를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논의를 상당히 앞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일은 자동차와 쇠고기 관세 축소 또는 철폐를 둘러싼 의견 대립이 이어져 이달 중 각료급 협의를 재차 열 방침입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런 일정에 대해 "다음 달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UN 총회에 맞춰 상정되는 미일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습니다.

하지만 미일 정상은 이달 하순 프랑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 맞춰 회담할 가능성도 있어 이 시기에 맞춰 성과를 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미국은 쇠고기에 부과되는 38.5%의 관세 인하를 포함해 일본의 농산물에 대한 조기 시장 개방을 계속 요구하고 있습니다.

신문은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마찰도 심화하는 상황이어서 내년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본과 큰 틀 합의는 미국 농업계에 어필할 수 있는 재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일본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수준 이상의 관세 혜택을 미국에 부여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또한, 미국 측에 자동차 등 공업제품의 관세 철폐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