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실제로 본 일본인들 "반일 아닌, 평화의 의미"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19.08.01 21:06 수정 2019.08.05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1일)부터 일본 나고야에서 전시됐습니다. 첫날인 오늘, 일본 관객이 수백 명이 찾아 소녀상의 의미와 왜곡된 과거사를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나고야에 가 있는 정성진 기자 리포트 보시고, 이어서 현지 연결해보겠습니다.

<기자>

일본 나고야 아이치 예술 문화 센터에 전시된 평화의 소녀상.

오늘 소녀상을 찾은 첫 관람객은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단바라 씨였습니다.

평소 TV로만 접하던 소녀상을 마주하자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합니다.

[단바라/일본 기후시 : 오늘 와서 (평화의 소녀상을) 실제로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일본인으로서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전시 첫날이고 평일이었지만 평화의 소녀상을 찾은 일본 시민은 수백 명, 특히 소녀상 옆에 놓인 빈 의자에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자리에 앉아보고 사진을 찍으며, 소녀상이 가진 평화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요시다/일본 나고야시 : 평화의 소녀상 옆자리에 앉아 같은 눈높이로 바라봄으로써, 소녀가 본 세상을 생각하게 됐습니다.]

오늘 전시는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 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표현의 부자유 전이라는 부제를 달고 이뤄졌습니다.

대표적으로 일본 정부가 감추려고 하는 조선인 위안부, 강제연행 문제와 관련된 작품들이 전시됐습니다.

[김서경/'평화의 소녀상' 제작 작가 : 평화라는 게 너희 나라, 우리나라 따로 있지 않거든요. 함께 평화를 만들고, 반일 감정도 평화의 숨결로 바뀔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하고요.]

이번 전시는 오는 10월14일까지 두 달 반 동안 이어집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이승희)

---

<앵커>

정성진 기자, 방금 리포트에서 수백 명이 다녀갔다고 했는데 현장에서 취재를 해보니까 일본인들이 소녀상을 본 느낌, 어떻다고 하던가요?

<기자>

제가 오늘 일본인 관람객들을 만날 때마다 물어본 게 바로 그 질문입니다.

돌아온 답은 '평범하다'였습니다.

이게 무슨 말이냐면, TV나 뉴스를 통해 접한 평화의 소녀상 이미지는 반일의 상징처럼 여겨져 뭔가 특별한 작품일 줄 알았다는 겁니다.

하지만, 한 명의 소녀가 의자 위에 앉아 있는 모습에 정치적 표현으로서의 반일이 아니라 과거의 잘못과 반성, 평화의 의미가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일본 공공미술관에서는 처음 전시되는 거라 해코지하거나 방해하는 사람 없을지 걱정됐는데, 큰 문제는 없었던 거죠?

<기자>

네, 오늘 전시회장 문을 여는 순간부터 문을 닫을 때까지 저희가 주변을 둘러보고 주최 측에도 물어봤는데 오후 한 차례 대여섯 명이 몰려와 헤이트 스피치, 혐오 발언을 하는 약간의 소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본 사복 경찰이 바로 제지해 그리 오래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안심할 수 없는 게 극우 세력들의 조직적인 방해인데요, 한 일본 관람객은 현장을 오늘 찾은 이유가 소녀상이 언제 철거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소녀상 전시가 일본 언론의 보도를 통해 알려지기 시작하면 극우 세력의 방해가 시작될 거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그렇지만, 전시회 기획자인 오카모토 씨와 소녀상을 만든 작가 김서경, 김운성 부부는 일본의 양심적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돕고 있는 만큼 앞으로 남은 두 달 반 전시는 문제없이 마칠 수 있을 거라 희망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