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회장은 드러눕고, 의사들은 '文 대통령 비난 피켓'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9.07.31 20:55 수정 2019.07.31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의사 단체 회장이 정부기관 토론회에 참석해 단상에 드러눕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같은 단체 의사들은 과격한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동참했는데 그 이유가 뭔지, 노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제(30일) 오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열린 토론회장.

연구소장이 단상에 서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소속 의사들이 뒤따라 올라 침묵시위를 벌였습니다.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아름다운 전통 이어받자' 등 대통령을 비난하는 문구가 적힌 다수의 플래카드를 손에 들었습니다.

토론자로 초청된 임현택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2시간여 동안 단상 한가운데 누운 채 눈을 감고 있었습니다.

쟁점은 독감 바이러스 간이 검사에 건강보험을 확대 적용하는 방안.

간이검사가 활성화하면 독감 조기 치료, 타미플루 남용 방지 등 순기능이 있다고 판단한 정부는 건보 적용을 추진 중입니다.

[복지부 관계자 : 이제 (논의) 착수하는 단계죠. 이제. 의료계하고 협의 기구를 좀 만들어서 적정한 수가를 (찾아갈 예정입니다.)]

일부 의사회 등을 중심으로 반발하는 가장 큰 이유는 수익 감소에 대한 우려 때문입니다.

현재 병원은 독감 간이검사 가격으로 3만 원 정도를 받고 있는데, 건보가 적용되면 정부의 가격 통제를 받게 됩니다.

[임현택/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 : 소아과들이 대거 망하게 되고, 저출산에 겨우 유지가 되고 있는 소아건강 인프라마저 무너지게 될 것입니다. 그 일환으로 어제 일을 한 것입니다.]

사안에 대해 입장차는 존재할 수 있지만, 논의를 위한 토론회 자리에서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판을 피하긴 어렵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화면제공 : 시청자 제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