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에 첫 폭동죄…외신 "접경에 中 군대 집결"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7.31 21:01 수정 2019.07.31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안 반대 시위로 체포된 시위대 40여 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홍콩 접경 지역을 중국군이 집결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수백 명의 홍콩 시민들이 경찰서 앞에서 거세게 시위를 벌입니다. 홍콩 경찰이 어제(30일)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 참가자 44명을 폭동 혐의로 기소하기로 한 데 대한 항의 시위입니다.

법안 반대 시위자에게 폭동죄 혐의를 적용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홍콩에서 폭동죄는 최대 징역 10년 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29일 중국 중앙정부가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히고 하루 만에 칼을 빼 든 겁니다.

[궉카키/홍콩 입법회 의원 : 엄격한 규칙을 적용하는 건 베이징으로부터 지지를 받을지 몰라도 홍콩이 치유하지는 못합니다. 이런 상황은 분명히 폭력만 증가시킬 뿐입니다.]

충돌 과정에서 경찰이 시위대에 산탄총을 겨냥하고 정체불명의 차량이 시위대를 향해 폭죽을 발사해 6명이 다치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접경 지역에 중국군과 경찰이 집결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중국 언론들은 이 지역 군과 경찰이 건국 70주년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보도하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홍콩 사태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본격적인 강경 대응이 시작된 가운데 시위대 또한 물러나지 않을 기세여서 홍콩의 대치 상황은 더욱 악화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