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예고에도 강행…'수문 개방' 신호 2번 받고도 무대응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19.07.31 20:44 수정 2019.07.31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1일) 아침 서울에 곳에 따라 많은 비가 내릴 수도 있다는 건 예보돼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현장에선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작업을 강행했습니다. 특히 안에 사람이 있는지,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고 수문을 열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참사 원인과 문제점은 정준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고가 난 빗물 배수 시설은 양천구 일대 침수를 막기 위해 설치됐습니다.

비가 오면 지대가 상대적으로 높은 신월동에서 목동으로 물을 흘려보낸 뒤 안양천 쪽으로 빼내는 방식입니다.

시운전 기간인 현재 물이 하수 저장시설의 50%까지 차오르면 자동으로 수문을 열어 이 배수 터널을 통해 물을 내보내게 돼 있습니다.

사고를 당한 직원 2명은 오늘 아침 7시 10쯤 일상적 점검 차, 또 다른 1명은 폭우가 쏟아지자 작업을 중단시키려고 터널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폭우가 내리자 양천구청 측은 내부에 작업자가 있다는 사실을 모른 채 터널 수문을 열었습니다.

시운전사와 현대건설 측이 구청 측으로부터 7시 31분과 38분 두 차례나 수문을 개방하겠다는 신호를 받고도 중단 요청을 하지 않은 겁니다.

[현대건설 현장소장 : (수문 개방 중단을) 요청할 수 있지만 아까 말씀드렸다시피 급작스럽게 물이 들어오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국지성 호우가 예고됐는데도 별 대비 없이 작업을 강행한 것도 문제란 지적입니다.

[현대건설 현장소장 : 비가 오게 되면 저희가 말씀드렸듯이 전면 저희는 작업을 중단 시킵니다. 그런데 오늘은 아침 오전에 7시 30분 이전에는 전혀 비가 오지 않았고요.]

점검자들은 외부와 무전조차 안 되는 터널에 들어가면서 안전모 외 별다른 안전장비도 없었습니다.

[현대건설 현장소장 : 갑작스럽게 기습적인 폭우가 오게 되면 다른 대처방안이 밖으로 나오는 방법 외에는 특별한 게 없습니다.]

[희생자 유족 : 어려서부터 그냥 이 가족들 먹여 살리다시피 하는 사람이에요. 연락받으면 그냥 쉬는 날도 가고. 이러다 보니까 좀 안됐죠.]

사전 대비도, 침착한 대응에도 실패하면서 참사를 낳고 말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김용우, 영상편집 : 오영택, CG : 서승현·김민정)    

▶ [현장연결] '목동 수몰사고' 1명 사망 · 2명 실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