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연구 새 길 열 '뇌 메커니즘' 국내 연구진이 첫 규명

TJB 김건교 기자

작성 2019.07.31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람은 누구나 행복했던 추억이 담긴 장소를 오래 기억하죠, 왜 그런지 뇌의 메커니즘을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규명했습니다. 이는 중독 관련 연구와 치료법 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건교 기자입니다.

<기자>

실험 쥐를 대상으로 2개의 방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한 뒤 어느 방을 선호하는지 행동을 살폈더니, 평상시에는 줄무늬 방에 조금 더 오래 머뭅니다.

이번에는 평소 덜 좋아하던 검은 방에 있을 때 모르핀을 투여했더니, 오히려 검은 방에서 3배 이상 긴 시간을 머물렀습니다.

모르핀 주사 이후 행복감을 준 장소에 대한 쥐의 기억이 보다 또렷해진 겁니다.

왜 그런지, 뇌세포의 작용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처음으로 밝혀냈습니다.

행복감이 생기면 뇌에서 엔돌핀이라는 신경호르몬이 분비되고, 뇌 속에 가장 많은 비신경세포인 별세포 표면의 뮤-오피오이드 수용체를 활성화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행복했던 장소에 대한 선호 기억을 만든다는 사실을 규명했습니다.

신경세포를 도와주는 것으로만 알려졌던 별 세포의 핵심 기능이 새롭게 확인된 겁니다.

[남민호/KIST 신경과학연구단 연구원 : 기존의 알려진 중뇌의 도파민시스템이 특정 장소에 대한 선호 현상에 필수적이라는 연구 가설을 뒤집는 결과로, 해마의 별세포가 이런 현상의 필수적임을 이야기하는 결 과입니다.]

공포나 회피 같은 감정과는 달리 행복감을 유발하는 뇌 메커니즘에 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며, 연구진은 이를 바탕으로 사랑이라는 감정이 생기는 이유까지 연구를 확장할 계획입니다.

[이창준/IBS 인지·사회성연구단 단장 : 선호도라는 것은 좋은 감정에서 시작을 하는 것인데, 이러한 좋은 감정, 나아가서는 사랑까지, 사람이 어떻게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되는지까지 저희가 연구를 확산할 예정입니다.]

연구진은 나아가 행복이나 선호가 심해지면 집착이나 중독으로 이어지는 만큼 게임, 마약 같은 다양한 분야의 중독 관련 연구와 치료법 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