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언론, "한일 갈등 장기화 시 중국도 피해…조속히 해결해야"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31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언론, "한일 갈등 장기화 시 중국도 피해…조속히 해결해야"
중국 관영 언론은 한국과 일본 간 갈등이 자국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차이나데일리는 31일 사설에서 "한국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대체할 수 없는 기여자다. 한일 갈등이 오래돼 한국이 반도체 생산에 차질을 빚을수록 중국의 첨단 제조업체도 피해가 커진다"며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이 신문은 지난해 한국이 중국에 1천270억 달러어치의 메모리칩을 수출했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미국 역시 비슷한 상황으로 한일 갈등의 잠재적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신문은 또 우호적인 한일 관계가 한·중·일 자유무역협정과 역내 포괄적 동반자협정(RCEP)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중국은 지역의 경제 통합을 위해 한국과 일본이 되도록 빨리 분쟁을 끝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신문은 한일 양국의 분쟁이 한국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서 촉발됐다면서 "일본과 일본의 전시 피해자는 진정한 이해와 평화에 이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은 또 "현재 난관이 있지만, 이 중요한 주제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는 계기가 있다면 비용이 많이 들더라도 가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