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조작 의혹' 앰넷·문자투표 데이터업체 압수수색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31 12:54 수정 2019.07.31 1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듀X 조작 의혹 앰넷·문자투표 데이터업체 압수수색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이하 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경찰이 제작진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31일 오전 CJ ENM 내 프듀X 제작진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프듀X 방송 조작 의혹은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 다수에 의해 유력 데뷔 주자로 예상된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제기됐습니다.

그러던 중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모두 '7494.442'라는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며 의혹이 확산됐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엠넷은 지난 26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바탕으로 실제 투표 결과 및 조작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