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한미 국방장관 8월 9일 서울서 회담"…방위비 논의 주목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7.31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한미 국방장관 8월 9일 서울서 회담"…방위비 논의 주목
국방부는 다음 달 9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신임 국방부 장관이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한다고 31일 발표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양국 국방장관 회담은 에스퍼 장관의 취임 후 첫 방한을 계기로 이뤄지는 것으로 두 장관이 한반도 안보정세 평가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정책공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등 한미 동맹의 주요 현안들도 논의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신임 국방장관에스퍼 신임장관은 다음 달 초부터 한국과 일본을 포함해 동아시아 5개국을 순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3일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이 한국을 방문한 바 있지만, 미 의회 인준 절차를 통과한 미 국방장관의 한국 방문은 지난해 6월 말 이뤄진 제임스 매티스 당시 장관의 방한 이후 1년 1개월여 만입니다.

특히 비핵화와 북한의 신형 미사일 문제 등 한반도 안보 현안뿐 아니라 중동 호르무즈해협 파병, 한일관계 악화 속에 긴급 현안으로 떠오른 한미일 3국 간 협력 문제 등이 회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일각에서는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가 최대 의제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